콘텐츠 바로가기
기업시민 Love Letter새롭게 시작합니


레이어 닫기

뉴스

Home > 홍보센터 > 뉴스
뉴스 상세보기
제목 포스코플랜텍, 5년의 아픔 딛고 워크아웃 졸업 - 대주주 유암코와 새 출발
작성일 2020-10-23 조회수 2759 첨부파일

- 대주주 유암코와 새 출발

- 재무건전성을 확보한 기업으로 재 탄생

- 포스코 제철설비 엔지니어링사로서 역할 계속 수행

 

 

포스코플랜텍(사장 조정우)이 2020년 6월 10일부로 워크아웃에서 벗어나 유암코와 새롭게 출발한다.

 

지난 10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으로부터 워크아웃 졸업(채권금융기관의 공동관리절차 종료)에 대한 정식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힌 포스코플랜텍이 2015년 9월 유동성위기로 워크아웃에 돌입한지 실로 5년여만의 일이다.

 

포스코플랜텍은 그동안 재무구조 안정화, 부실 사업 정리, 직원 역량강화, 인력 합리화, 공장 매각 등 노사가 한마음으로 수익성 개선에 매진한 결과 2017년 247억원, 2018년 180억원, 2019년 22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는 등 워크아웃 졸업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한 직원의 행복이 회사 경쟁력의 원천이라는 일념으로 2017년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행복경영은 소통과 화합의 기업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했다.

 

포스코플랜텍 관계자는 지난 5월 28일 유암코가 600억원을 투자하고 채권단이 1,476억원의 출자전환을 함에 따라 자본잠식이 완전해소되고 부채비율 116%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한 건실한 회사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었다며 재 상장 추진을 목표로 생산성 향상을 통해 수익성을 제고하고 대외 사업 진출로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등 전 직원이 한마음으로 진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플랜텍의 최대 주주(지분 71.9%)인 유암코의 향후 역할도 중요하다. 유암코 관계자는 포스코플랜텍은 포스코의 제철설비를 담당하는 엔지니어링 회사인 만큼 포스코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유암코와 관련된 여러 회사와 시너지 창출 요소를 발굴하는 등 더욱 견실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포스코플랜텍이 워크아웃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시작하는 도전스토리에 많은 귀추가 주목된다.

목록